백제시대 화장실에 숨겨진 비밀! 볼께요

>

기생충이란 다른 종류의 생물(일명 숙주)에 의존해 생활하는 생명체를 말합니다. 사람만큼 기생충에 설 자리를 제공하는 숙주도 없었기 때문에 예로부터 많은 기생충들이 우리 몸 안에서 살아왔습니다. 하지만 요즘은 기생충 학자들의 꾸준한 노력과 깨끗한 화장실 덕분에 기생충들이 우리 몸속에서 예전처럼 왕성한 활동을 할 수 없어요.

>

>

2004년도에 국립 부여 문화재 연구소에서는 익산 왕궁리 유적(사적 제408호)에서는 독특한 백제 시대의 유구를 발굴했습니다. 처음에는 지하 저장고, 쓰레기 창고 등 뭔가를 모으고 있던 유구였습니다. 그런데 유구 속에서 뒷처리용 막대가 나와 화장실일 수 있다는 의견이 모아졌고, 연구팀은 그 유구가 화장실이라는 과학적 증거를 찾아야 했습니다.

>

백제시대는 지금보다 더 풍부한 기생충 천국이었음을 여러 문헌을 통해 짐작할 수 있습니다. 유구가 화장실이라면 기생충 알이 오랫동안 보존돼 있을 것으로 추측됐습니다. 그리고 유구 안에 사람의 변에서 나오는 물질이 존재해야 했습니다.아무리 기생충 알이 많이 나와도 웬만한 기생충은 토양에 존재하기 때문에 화장실은 기생충 알이라는 등가 법칙은 과학적 사실이라고 볼 수 없습니다. 그곳에서 사람의 변에서 나오는 코프로스타놀(Coprostanol)이라는 콜레스테롤을 발견했습니다. 실험 결과 코프로스타놀이 다량으로 확인되었으며 기생충 중 편충 알이 다수 확인되었습니다. 즉, 처음에 생각하고 있던 화장실의 조건이 과학적으로 증명된 것입니다.

>

익산 왕궁리유적에서 확인된 백제시대 화장실은 뒷처리용 막대와 기생충으로 그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이제 신라시대, 고려시대 등 다양한 시대의 화장실을 찾아야 합니다. 우리 조상들의 생활 속에는 부엌 문화와 함께 화장실 문화도 반드시 존재했습니다. 화장실 문화 속에 숨겨진 조상들의 비밀을 찾아내고, 우리 역사와 문화를 이해하는 폭을 넓혀주길 기대합니다.